Stokke


스토케는 1932년 노르웨이 서부 연안 도시인 알레순드에서 설립되었으며, CEO인 토마스 스테빅(Tomas Settevik)이 회사를 이끌고 있습니다. 스토케는 전세계 50 여개 국가에서 엄선된 판매업체를 통해 하이체어, 유모차, 아기띠, 텍스타일 등 프리미엄 유아용 가구 및 제품들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연혁
스토케는 1932년 창립 당시, 버스 의자와 안락 의자, 및 자택 사무용 가구 등 가구를 생산하는 회사로 시작하였습니다. 1972년에 아이를 위한 첫 제품으로 피터 옵스빅(Peter Opsvik)이 디자인한 아이코닉한 디자인의 하이체어 트립 트랩 (Tripp Trapp®)을 선보였습니다. 그 후 1990년대에는 아이방 가구를 포함한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컨셉의  유아 제품으로 컬렉션을 확대하였고, 2003년에는 스토케 최초의 혁신적인 유모차 '스토케 익스플로리'를 선보였습니다. 이 유모차는 높은 시트 위치와 양대면 컨셉을 도입한 당대에는 매우 혁신적인 유모차였습니다. 
2006년부터 스토케는 하이체어, 유모차, 아기띠, 홈 텍스타일 등 육아용품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프리미엄 어린이 가구 및 육아용품 산업에 집중해 왔습니다. 지금도 스토케는 새로운 세대의 부모와 자녀들이 교감을 형성하면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자녀의 성장에 따라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든다는 오랜 전통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철학
스토케는 트립트랩 출시 이후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아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핵심 철학을 바탕으로 제품을 디자인해 왔습니다. 스토케의 모든 제품은 아이의 성장 발달을 촉진시키고, 부모와 아이 사이의 교감을 강화하기위해 디자인 되었습니다. 높은 시트의 양대면을 지원하는 유모차부터, 디자인 상을 받은 아기띠, 폭넓게 사용가능한 다양한 하이체어 등 스토케는 아이가 필요로 하는 것들을 우선에 두고 제품을 개발합니다. 
스토케는 아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교감할 때 안정감과 보호받고 있음을 느낀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제품 개발을 할 때 이를 핵심 요소로 삼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대부분의 스토케 제품이 ""높은 시트""와 ""양대면"" 방식을 고집하는 이유입니다. 이같은 스토케 제품 고유의 특징은 부모와 아이가 지속적으로 아이 컨택 (eye contact)을 하며, 상호 교감을 증진 시킬 수 있도록 해줍니다. 


디자인 
스토케의 인간 중심적 디자인은 기능성, 뛰어난 인체공학적 설계는 물론 비교할 수 없는 편안함을 보장하며, 스토케의 모든 제품에는 정교한 기술력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스토케 제품은 다양한 인테리어 환경에 맞춰 오랜 시간 클래식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업 소유구조 
스토케는 1932년 노르웨이의 작은 연안 도시인 알레순드에서 설립되었습니다. 2014년 초까지는 스토케 가문이 3대에 걸쳐 경영해 왔으며, 현재는 벨기에 소재 투자회사인 NXMH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NXMH는 넥슨의 최대주주사인 NXC의 100% 자회사입니다.


유통 
스토케의 모든 제품은 Stokke® 상표로 전세계 50여개 이상의 국가에서 엄선된 전문 매장을 통해 공급됩니다.